해외NEWS


파나소닉, 글로벌 환풍기 누적 생산량 2억대 달성

관리자
2019-03-08 17:40
조회수 84

▲ 파나소닉 에콜로지 시스템즈의 최초의 가정용 환풍기 팬


- 연간 700만대 이상 생산해 40여 개국에 공급

- 환기시스템 사업으로 전 세계 IAQ 개선에 기여


송지연 기자(heatpumpac@naver.com) 


파나소닉 코퍼레이션(Panasonic Corporation)이 실내공기품질(Indoor Air Quality, IAQ) 및 환경 시스템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파나소닉 계열사 파나소닉 에콜로지 시스템즈(Panasonic Ecology Systems Co., Ltd., 이하 ‘페세스PESES’)의 환풍기(ventilating fan) 글로벌 누적 생산량이 2018년 12월 기준 2억대*[1]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파나소닉이 1958년 처음으로 환풍기를 생산한 이래 60년 만에 이룩한 쾌거다.

지난 1909년 설립된 페세스는 환풍기, 선풍기, 공기정화기를 생산·공급함으로써 IAQ를 개선하는데 전념해 왔다. 페세스는 주력제품인 환풍기를 연간 700만대 이상 생산해 글로벌 40여 개국에 환풍기를 공급하며, 일본에서 습득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전 세계 IAQ 개선에 기여해오고 있다.


일본 환풍기 사업의 역사

초창기 ‘송풍기(exhaust fan)’로 불렸던 환풍기는 영화관이나 병원 등의 시설에서나 볼 수 있었다. 페세스의 전신 기업인 가와키타덴키키교샤(Kawakita Denki Kigyosha)는 1928년 병원에 환풍기를 공급하는 업체로 출발했다. 1956년 재팬하우징코퍼레이션(Japan Housing Corp., 현 도시재생기구Urban Renaissance Agency)의 제안을 받아 1958년 일본에서는 최초로 공영주택에 환풍기를 전문적으로 생산·공급하는 업체로 발돋움했다.

따라서 부엌의 냄새와 연기를 외부로 배출하는 환풍기가 페세스 환풍기 역사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1970년대 환경보호·에너지효율성·가정위락에 대한 전 세계적 인식 확산에 힘입어 외부와 절연된 주택의 인기가 높아졌다. 그로 인해 발생한 결로 문제를 해결하려면 가정에 중앙 환기시스템이 필요했고, 페세스는 전열교환기(Energy Recovery Ventilator, ERV)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으로 화답했다. 2003년 일본 정부는 모든 방에 24시간 환기장치를 설치하는 법을 마련했다. 새집증후군(sick building syndrome)을 예방하기 위함이었다. 

페세스는 일본에서 24시간 환기 시스템 및 제품군을 출시하는 한편 환기장치 설계 지원 서비스를 선보인 첫 업체이다. 2008년 이후 꽃가루, 황사, 초미세먼지(PM2.5) 등의

미립물질이 사람들의 삶을 위협하면서 1등급(Class 1) 환기시스템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뜨거워졌다. 탁한 실내 공기를 외부로 배출하기만 하는 3등급 시스템과 달리 1등급 환기시스템은 기계적 환기시스템을 이용해 외부 공기를 정화시킨 후 내부로 공기를 전달한다.

일본 정부가 외부로부터 에너지를 공급받지 않는 ‘완전 제로 에너지 주택(net zero energy house)’ 건설을 지원하고 나서면서 일본의 주택 설계는 변화를 겪었다. 아늑한 공간에서 가능한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주택에 대한 수요 또한 늘었다. 사람들은 이제 실내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고, 결과적으로 IAQ를 개선하고 고품질의 공기 환경을 제공하는 ‘스마트 건강 환기시스템(smart wellness ventilation)’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그 만큼 ERV 시스템을 갖춘 1등급 환기시스템의 장래성은 매우 밝다.


해외 환풍기 사업의 역사

페세스는 일본에서 축적한 경험을 응축한 제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 북미, 아시아, 중동에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한편 신제품을 출시해왔다. 페세스는 해외 공장을 잇달아 설립하며 현지 생산 체제를 구축했다.

1981년 홍콩*[2], 1993년 중국, 1996년 태국, 2016년 멕시코에 공장을 건설했고,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인도에서도 생산 라인을 운영하고 있다. 중국 공장은 일본 밖 해외 생산 기지 중에서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중국 현지 고객들의 니즈에 발맞춰 빠르고 효율적으로 제품을 개발·생산·공급한다.

중국 공장은 중국뿐 아니라 여타 해외 시장용 제품도 개발·생산하는 글로벌 생산 기지 역할도 겸하고 있다. 페세스는 아시아에서 각 지역에 특화된 제품을 개발·생산·공급한다. 페세스는 1993년부터 북미에 환풍기를 공급하기 시작해 점진적으로 사업을 확대해왔다.

페세스의 제품군은 에너지효율성이 높고, 조용하며, 수명이 긴 우수한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페세스는 공기품질의 중요성에 대한 대중의 인식 확산에 화답해 세계 전역의 고객들에게 IAQ 제품군을 공급함으로써 IAQ를 개선하는데 매진할 계획이다.


1. 글로벌 환풍기 누적 생산량이 2억대에 이르기까지 

페세스는 시대의 요구에 발맞춘 새로운 제품을 전 세계에 꾸준히 출시함으로써 환풍기 산업을 주도해왔다. 또한 일본에서 발전시킨 환풍기 기술을 발판 삼아 해외에 공장을 세우고 지역 특색에 맞는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전 세계의 IAQ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2. 주요 글로벌 환풍기 생산기지 개요

페세스는 1918년 선풍기 수출을 시작한 이후 자체 환경 사업을 통해 전 세계에 헌신해왔다.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와 북미에 집중해 공장과 판매사무소를 설립한 페세스는 각 지역의 기후 및 주거 환경에 최적화한 제품군을 공급함으로써 현지의 실내공기 품질을 높인다.


중략...


0 0